1235호 2019년 02월 18일 (월)

 

 

 

금주의 뉴스

전체기사보기

호수별보기

포토갤러리

오늘의행사

독자한마당

독자게시판

기사제보

독자투고

안내데스크

신문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구독신청

광고안내

만드는사람들

 
 

주간 설악신문
조양동유적 현상변경 허용기준 완화
발행일 :  [1164호] / 등록/수정
문화재청 고시…청초호 주변 5구역, 17m 높이 건물 신축 가능
마리나항 부지 매각 논란 해소
속초시 조양동 선사유적지 현상변경 허용기준이 대폭 완화됐다.
시는 지난 15일 “속초 조양동유적(사적 제376호) 현상변경 허용기준 변경안이 지난 10일 고시됐다”고 밝혔다.
변경고시안은 지난 4월 국립고궁박물관 회의실에서 열린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제4차 사적분과위원회에서 가결됐다.
이에 따라 종전까지 건축물 신·증축이 제한됐던 청초호 주변 제5구역의 경우, 높이 17m까지 건축물(옥탑부 및 최고 돌출물 포함) 신축이 가능하게 됐다.
또 엑스포공원 맞은편 조양동 지역은 속초시 도시계획조례 및 관련법령을 적용하도록 해 건축물 신축 시 국가지정문화재 현상변경허가 신청에 따른 인허가 절차가 간소해졌다.
이로써 올 상반기 지역사회를 달궜던 ‘청초호 마리나항 부지 매각’ 논란이 해소되게 됐다. 당시 청초항에서 마리나항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던 민간투자업체는 “시가 건축물 신·증축이 전면 제한된 문화재보존지구 내의 부지(5구역)를 매각했다”며 진상조사를 요구해 파문이 일었다.
이에 시는 지난해 11월 ‘조양동유적 현상변경 허용기준 조정 건의안’을 문화재청에 제출했으며, 문화재청은 같은 해 12월 5일 현상변경 조정 대상으로 선정해 현지실사를 벌였다.
문화재청은 이후 속초시와의 현지실사와 협의 등을 거쳐 “과거 선사인들의 생활환경도 중요하지만, 현재를 살아가는 주민들의 생업과 경제활동도 똑같이 보호돼야 한다”는 속초시의 요구안을 대부분 수용해 이 같은 조양동유적 주변 현상변경 허용기준 변경안을 확정하게 됐다.
시 관계자는 “이번 문화재청의 현상변경 허용기준 완화로 민원 해소는 물론, 지역발전이 기대된다”고 했다.
고명진 기자 mjgo9051@hanmail.net

SNS공유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
독자 의견입니다.

  표정선택


  코멘트

  의견등록


  
 

달릴 때도 출퇴근할 때도 ‘..
■속초시 인사발령 현황
남북 교통망 뚫리고…전국 ..
양양전통시장 휴식공간 ‘연..
신현석 (주)내몸에 대표이사..

평화와 통일 기원하며 ‘..
양양연안에 가리비 종패 7..
고성 금단작신가면놀이
평택촌놈
평택촌놈
평택촌놈

지난해 속초 아파트 거래량 2072동

 

홈으로 |  지방자치 |  지역경제 |  사회 |  문화체육 |  여성교육 |  단체행사 |  인물 |  시민기자 |  오피니언 |  피플스토리 |  기획특집 |  포토뉴스 |  출향인 |  설악통계뉴스 | 


우)217-050 강원도 속초시 청학동 482-263 3층 설악신문사  
사업자등록번호 227-81-01980 / 제보 및 문의 033-636-2222~6  / 팩스 033-636-2227
등록번호 강원 아-0098 / 발행·편집인 박명종 / 발행·등록 월일 2011.9.8
Copyright(c) 1990 SORAK WEEK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more information
(주)설악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