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속초항 연안여객터미널 철거해야”
9월말까지 사업승인 조건 충족 못하면/강정호 도의원, 도에 행정처분 요구…4년째 방치 /여객운송사업 가능 선박 유치 못해 준공처리 불가
등록날짜 [ 2022년08월15일 13시55분 ]

강정호 도의원이 준공단계에서 거의 4년째 방치되고 있는 속초항 여객터미널에 대해 건물 철거 등 행정절차 진행을 들고 나와 강원도의 대응이 주목된다.  
강 의원은 여객터미널 건립을 추진 중인 A크루즈업체가 다음 달까지 사업 승인 조건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를 전제로 도에 이같이 주문했다.
강 의원이 지난 9일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A크루즈업체는 2017년 하반기 동명항에 있던 옛 속초항여객터미널 건물을 철거하고 그 자리에 지상 3층 건축연면적 1,118m 규모의 연안여객터미널 신축공사에 들어갔다. 이를 위해 앞서 2017년 4월 도로부터 연안여객터미널 증개축 공사 시행 허가를 취득하고, 그해 6월 속초시로부터 건축허가를 받았다. 연안여객터미널의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150일이었다.
강원도는 당시 사업 승인 조건으로 ‘준공 전까지 반드시 연안여객선 또는 순항 여객운송사업 면허 중 내항 여객운송사업이 가능한 면허 취득 선박을 유치하거나, 해당 면허를 보유한 업체와 협약 등의 방법을 통해 선박을 유치할 것’ 등을 제시했다.
하지만 A크루즈업체가 이 같은 사업 승인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서 공정률 70~80%(강원도환동해본부 추산) 상태에서 2018년 하반기부터 4년째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연안여객터미널 건물 뒤편(물양장 쪽)과 정문 출입구에는 지금도 출입통제선이 설치돼 사람들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강 의원은 “도가 제시한 조건이 충족되지 않은 채 도가 사업자의 요청에 따라 당초 150일이던 사업 기간을 총 645일(2017년 7월 25일~2019년 4월 30일)로 변경 승인해 주는 바람에 현재까지도 시행 허가 조건 및 충족 미이행으로 준공처리가 불가한 상태로 남아 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이어 “강원도로부터 관련 자료를 받아본 결과, 최근 업체 관계자로부터 500톤급 유람선을 유치하겠다는 제안이 있었지만, 실체 여부는 현재 확인된 것이 없다”며 “그동안 업체가 사업을 지연한 기간이 길고, 당초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점, 항만사용료(1억200만원)도 미납한 상황 등을 감안할 때 사업자의 구두 제안에 신빙성이 없다고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해당 사업자가 2차 행정처분 연장 유예기간인 9월 말까지 사업 승인 조건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항만법 및 관계 법령 등에 의거한 행정절차에 따라 처분(건물 철거)을 즉시 진행할 것을 도에 요구했다. 강 의원은 “조속한 허가 취소와 원상회복 절차를 통해 해당 부지를 속초시와 시민들에게 돌려줘 동명항 일대의 바다 조망권을 다시 확보해야 한다”고 했다.                   고명진 기자 


수복탑 회전교차로에서 바라본 속초항 연안 여객터미널.

 

[ⓒ 설악신문(www.sorak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고명진 (mjgo9051@hanmail.net)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2022-08-15 13:55:00)
벌집 제거 요청 급증…벌 쏘임 주의 당부 (2022-08-15 13:55:00)
설악산 단풍 시작…설악동 숙박...
연어산업화 지방규제혁신 우수사...
고성군 ‘군정 브리핑데이’ 정...
속초시 ‘2022 속초시 취업박람...
고성군 행정복지·관광경제국 신...
춘천지법 속초지원 신청사 준공...
1
불편함 감수하면서도 ‘교복 착용 지지(57.7%)’
1968년, 문교부가‘ 학생의 학생 다움’을 강조하며...
2
중앙동주택재개발사업 탄력 받는다…건축허...
3
태권도 공인 8단 속초 출신 팝아티스트 ‘...
4
속초시의원 의정비 인상 놓고 찬·반 ‘팽...
5
설악산 단풍 시작…설악동 숙박업소 10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