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지방자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동대 부지,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 지정”
속초시, 일체 개발행위 막는 초강력 규제 밝혀 / “공익성 개발 통해 시민에게 혜택 돌아가도록”
등록날짜 [ 2024년06월10일 16시13분 ]



이병선 시장이 지난 4일 경동대 부지에 대해 개발행위허가 제한 지역 지정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학교법인 경동대가 옛 동우대 부지 매각을 추진해 지역사회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본보 6월 3일자 1면 보도) 속초시가 일방적인 부동산 매각행위를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다며 행정 규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5일부터 학교법인 경동대학교 부지 약 30만㎡에 대해 ‘국토계획법’ 제63조에 따른 개발행위허가 제한 지역 지정을 추진해 일체의 개발행위를 막는 초강력한 규제를 한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이어 “경동대 부지는 속초역 인근이자 도시 중심에 자리 잡고 있어 장래 도시 확장에 대비할 수 있는 토지의 합리적인 이용과 체계적인 공익성 개발을 통해 시민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곳”이라고 했다.
시는 “경동대 부지를 개발행위허가 제한 지역으로 묶지 않으면 지역정서를 고려하지 않은 개발업자들과 이익을 취득하려는 자들로부터 속초시의 소중한 자원을 지킬 수가 없어 이번 선택은 불가피한 최선의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시는 “속초시민의 염원과 노력으로 얻어낸 고속철도 사업과 역세권 개발사업 등 속초 미래 100년을 위한 사업을 외면하고 매각에만 전념하고 있는 학교법인의 행태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속초시는 2027년 동서·동해북부선 양대철도 개통과 역세권 개발 사업에 따라 인구 증가, 도시의 확장에 따른 도시구조의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2030 속초시 도시관리계획(변경)용역’을 추진해 왔으나 경동대가 속초시와 사전협의 없이 시의회, 시민단체 등의 염원과 바람을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시는 “앞으로 시의회, 옛 동우대 부지매각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를 비롯한 시민단체와 함께 해당 부지에 대해 오로지 시민들의 정책방향과 부합하는 계획과 개발만이 이루어질 것이며, 그 외에 어떠한 개발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채환 기자

 

[ⓒ 설악신문(www.sorak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정채환 (gukyo10128@gmail.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좋아요 0 싫어요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고성군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3차 지원 (2024-06-10 16:15:07)
민원실 비상대비 경찰합동 모의훈련 (2024-06-10 16:12:47)
플라이강원 다시 난다…가전제품...
양양서 첫 개최 제59회 강원특별...
“상도문 돌담마을 숲길공원서 ...
해수욕장 개장 앞두고 상어방지 ...
고성군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3...
“경동대 부지, 개발행위허가 제...
1
불편함 감수하면서도 ‘교복 착용 지지(57.7%)’
1968년, 문교부가‘ 학생의 학생 다움’을 강조하며...
2
가림막에 막힌 속초 백년가게 ‘냉면집’
3
플라이강원 다시 난다…가전제품 중견기업 ...
4
“경동대 부지,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 지...
5
제46회 양양문화제 20일 남대천서 ‘팡파르...